봉화산 정토원
   
   
 









봉화산 정토원의 하루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09-07-08 18:20     조회 2,728



     
     






    "봉화산 정토원의 하루"




     





     

    침묵의 지혜/ 법정스님




    침묵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사람에게
    신뢰가 간다.

    초면이든 구면이든
    말이 많은사람 한데는
    신뢰가 가지 않는다.

    나도 이제 가끔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데

    말수가 적은 사람들 한테는
    오히려 내가 내마음을
    활짝 열어 보이고 싶어진다.

    사실 인간과
    인간의 만남에서
    말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꼭 필요한 말만 할 수 있어야 한다.

    안으로 말이 여물도록
    인내하지 못하기 때문에
    밖으로 쏟아 내고 마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의 습관이다.

    생각이 떠오른다고 해서
    불쑥 말해 버리면
    안에서 여무는 것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 내면은 비어 있다.

    말의 의미가 안에서 여물도록
    침묵의 여과기에서
    걸러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입에 말이 적으면
    어리석음이 지혜로 바뀐다고
    말하고 싶은 충동을 참을 수 있어야 한다.

    생각을 전부 말해 버리면
    말의 의미가
    말의 무게가 여물지 않는다.

    말의 무게가 없는 언어는
    상대방에게 메아리가 없다.




    오늘날 인간의 말이
    소음으로 전락한 것은
    침묵을
    배경으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말이 소음과 다름없이
    다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들은 말을 안 해서
    후회되는 일보다도

    말을 해 버렸기 때문에
    후회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Login / Total 140
    정토원 소식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 노무현 대통령 49재 배송(拜送) 인사(人事) 관리자 2009-07-11 2298
    4 봉화산 정토원의 하루 관리자 2009-07-08 2729
    3 봉화산 정토원 선진규원장님과 故 노무현 대통령의 인연 관리자 2009-07-08 2762
    2 [불교방송]경남 김해 정토원 호미든 관음성상 봉안 50주년 기념... 관리자 2009-07-08 2511
    1 故 노무현대통령 49재-나무아미타불 범능스님- 관리자 2009-07-07 3396
    처음  1  2  3  4  5  6  7  8  9  10
     
     
    HOME | 정토원 소개 | 부처님 소개 | 봉화산 소개 | 오시는길 | 자유게시판 | 새로운소식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관련사이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