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산 정토원
   
   
 









사랑과 존경-해민스님-법보신문

글쓴이 : 침향 등록일 15-01-18 21:40     조회 898

     
      사랑과 존경 / 혜민스님 사람과 사람 사이엔 사랑보다 존경이 우선 부부는 서로에게 존경받을 만한 사람 돼야 며칠전 어렸을 때 참으로 친하게 지냈던 속가 사촌 동생으로부터 결혼을 한다는 이메일을 받았다. 방학 때마다 외할머니가 계신 외갓집에서 모여 어깨동무하면서 재미있게 놀던 때가 바로 어제 같은데 벌써 결혼을 한단다. 지금은 미국에 있는데다 또 출가한 몸이라 직접 결혼식장에 가서 축하는 못해주지만 멀리에서나마 그동생을 위해 그리고 올봄에 결혼하는 많은 젊은부부들을 위해 도움이 되는 말이라도 한 마디 해주고 싶다. 결혼하는 부부들에게 사람들이 해주는 말들은 대체로 사랑이라는 명제에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다. 머리가 파뿌리가 되도록 사랑하고 아껴주라고 한다. 그런데 나는 부부사이를 포함해서 사람과 사람사이에 사랑이상으로 중요한 것이‘존경’이라는 생각이 든다. 살아가면서 다른 사람을 향해 좋아하는 감정을 드러내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주위의 10대 청소년들만 보아도 한번도 만나본 적이 없는 인기연예인이나 스포츠스타들을 향해 쉽게 좋아하는 감정을 낸다 어른들도 마찬가지로 좋은 인상을 가진 이를 보거나 나에게 관심이나 친절을 베풀어 주는 사람을 만나면 자신도 모르게 좋아하는 감정이 생긴다. 반대로 또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쉽게 좋아하는 마음을 내는 것만큼 다른 사람으로 부터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 신경을 쓴다. 상대가 나를 좋아해 줄 수 있도록 좋은 옷을 입고 향수를 뿌리고 화장을 하고 요새는 또 성형수술까지도 한다. 이 모든 행동이 다른 사람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받고자 하는 것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런데 이런 사랑하는 마음, 좋아하는 마음 이면에는 시기와 질투, 미움의 마음이 있다. 좋아하는 이가 나를 좋아해 주지 않으면 사랑은 미움이 되어 그 마음이 잿빛으로 금방 변해 버린다. 그러기에 연인들간에 좋아하는 감정은 너무 가변적이고 대부분 자기중심적이어서 그리 신뢰할 수가 없다. 그런데 존경하는 마음은 좀 다르다. 먼저 어떤 사람을 향해 존경하는 마음은 그리 쉽게 생기지가 않는다 좋은 외모나 탁월한 언변도 그리 도움이 되지 못한다. 존경하는 마음이 생기는 경우는 다른 사람이나 큰 대의(大義)를 위해 자신의 그 무엇인가를 희생하는 행동을 보여 주었을 때 비로소 그 마음이 생긴다. 예를 들면 몰래 다른 사람들을 도와주는 덕을 베푸는 모습을 보거나, 남들이 꺼리는 일이나 하기 어려운 일을 솔선수범하는 행동을 볼 때 존경의 마음이 든다. 살면서 그런 존경하는 마음을 내게 하는 이를 알면서 살아간다는 것 또한 큰 행운이다. 존경의 마음을 오랫동안 간직하다 보면 그 사람이 어느새 본인 삶의 지표가 되어 자신도 모르게 존경하는 분의 모습을 닮아갈 확률이 높아지게 된다. 부부의 인연을 맺으면서 서로 사랑하고 아껴주는 것은 중요하다. 그런데 여기에서 머물지 말고 목표를 한 단계 더 높여 부부 사이에서도 부모 자식 사이에서도 서로에게 존경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보자. 그런 노력이 있을 때 서로를 자랑스러워하는 마음이 생기고 그 마음은 외부의 그 어떤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줄 것이다. - 혜민 스님법문에서 - - 출처 / 법보 신문


      Login / Total 164
      언론보도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 BBS보도- 봉화산정토원 '봉축연등 및 대통령추모등 장엄. 烽火山法性 2015-05-15 2653
      88 간화선무차대회-서울조계사 5월 16일 침향 2015-05-11 2241
      87 불교신문-조계사 한국정토학회 `무형문화유산으로서의 생전예수... 침향 2015-05-11 1604
      86 조계종 신도최고품계 ‘선혜품계’ 첫 품서 烽火山法性 2015-04-20 2856
      85 선혜 품계 품서식 및 신도지도자 교욱-불교신문 침향 2015-04-16 1489
      84 불교신믄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연등달기 분주 침향 2015-04-04 2350
      83 춘성스님-래생 필요없는 군더더기 (불교신문) 침향 2015-03-16 3044
      82 법정스님/꽃잎은 떨어져도 꽃은 지지않네 침향 2015-03-12 2159
      81 불교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2015년) 침향 2015-03-08 978
      80 불교신문-불교를 믿었던 그리인들의 결실 침향 2015-02-26 1153
      79 달라이라마의 일본법회 침향 2015-02-21 1459
      78 부귀목단(富貴牧丹)/침향 금강법보-불기 2559년 1월 19일 침향 2015-02-20 1449
      77 영덕 운서산 장육사-법보신문 침향 2015-02-01 1599
      76 왜 염불수행하는가...불교신문 15년 1월 14일 침향 2015-01-22 1475
      75 사랑과 존경-해민스님-법보신문 침향 2015-01-18 89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HOME | 정토원 소개 | 부처님 소개 | 봉화산 소개 | 오시는길 | 자유게시판 | 새로운소식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관련사이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