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4회 조계종 중앙종회에서 통과된 한글반야심경 수정안이 공포됐다. 조계종 총무원(원장 자승스님)과 의례위원회(위원장 인묵스님)은 오늘(7월11일) 수정된 한글반야심경을 공포했다. 의례위원회은 한글반야심경 초반부에 ‘온갖 고통에서 건지느니라’를 ‘온갖 고통에서 건너느니라’로 수정한 바 있다.

 --------------------------------------------------------------------------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
오온이 공한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고통에서 건너느니라.
사리 자여! 색이 공과 다르 지 않고 공이 색과 다르 지 않으며 ,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색이니, 수 상 행 식도 그러하니라.
사리 자여! 모 든 법은 공하여 나지도 멸 하지도 않으며 ,
더럽지도 깨끗하지도 않으며 ,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그러므로 공 가운데는 색이 없고 수 상 행 식도 없으며 ,
안 이 비 설 신 의도 없고,
색 성 향 미 촉 법도 없으며 ,
눈의 경계도 의식의 경계까지도 없고,
무명 도 무명 이 다함까지도 없으며 ,
늙고 죽음도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고,
고 집 멸 도도 없으며 , 지혜도 얻음도 없느니라.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살은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마 음에 걸림 이 없고 걸림 이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어서,
뒤바뀐 헛된 생각을 멀 리 떠나 완전한 열반에 들어가며 ,
삼세의 모 든 부처님도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최상의 깨달음을 얻느니라.
반야바라밀다는 가장 신비하고 밝은 주문이며 위없는 주문이며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주문이니,
온갖 괴로움을 없애고 진실하여 허망 하지 않음을 알지니라.
이제 반야바라밀다주를 말하리라.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 지 사바하(3번)